구글 포토에 대한 오해? 적절한 사용법

휴대폰을 처음 사면 요즘은 구글 포토가 기본적으로 설치가 되어 있습니다. 구글 포토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어느 정도 구글 포토를 이해하고 사용을 하지만, 여전히 많은 분들이 구글 포토가 어떤 사진들을 보여주고, 어떻게 사진을 백업하고 관리하는지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 이처럼 구글 포토를 잘 모르는 경우에는 구글 포토에 대해서 오해를 할 수가 있습니다.

본 글을 통해서 저는 많은 사람들이 구글 포토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잘못된 내용과 그러한 오해가 발생하는 이유, 그리고 실제 동작 원리 등에 대해서 적어보고자 합니다. 관련 내용은 생각날 때마다 업데이트를 할 예정입니다.

구글 포토에 대한 오해들

Q. 구글 포토는 자동으로 백업한다.

A. 아니요, 구글 포토는 구글 계정을 로그인 한 다음에 구글 포토의 설정에 들어가서 자동 백업 옵션을 활성화 해야지만 백업이 됩니다. 그래서 옛날 기기에서 자동으로 백업된 것으로 생각하고 새 기기로 옮기면서 기존 기기를 초기화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하면 사진이 전부 날아갑니다.

이런 오해가 생기는 가장 큰 이유는, 구글 포토 앱을 켜면 기기 내의 사진이 보이기 때문입니다. 구글 포토 앱은 갤러리 앱의 기능을 겸하고 있어서 기기 내의 사진을 그대로 보여줌과 동시에 백업된 사진도 함께 보여줍니다. 즉, 구글 포토 = 갤러리 + 구글 포토 백업 입니다. 절대 자동으로 백업되지 않습니다.

Q. 구글 포토는 기기 내의 모든 사진을 백업한다.

A. 아니요, 내가 지정한 폴더만 백업합니다. 기본 앱으로 촬영하면 사진이 저장되는 사진 폴더는 기본 백업 폴더로 지정이 됩니다. 그래서 백업을 활성화하면 기본 폴더는 항상 백업이 됩니다. 그러나, 그 외의 다른 폴더에 저장된 사진들은 반드시 내가 백업을 별도로 활성화해야 합니다.

Q. 구글 포토에서 사진을 지우면 갤러리에서 지워진다.

A. 네, 구글 포토에서 사진을 지우면 갤러리 + 구글 포토 백업본 모두가 지워집니다. 구글 포토 백업 사진만 지우려면 구글 포토 홈페이지를 통해서 지워야 합니다. 갤러리 사진만 지우려면 백업이 완료되었음을 확인한 다음에 갤러리에서 사진을 지우거나, 기기 저장용량 확보 버튼을 눌러 백업된 사진의 기기에 저장된 원본을 삭제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갤러리에서 사진을 지우면 구글 포토에서는 갤러리 사진이 삭제되므로 만약에 백업이 있으면 백업 사진을 그대로 보여주고 백업이 없으면 구글 포토에서도 삭제되었으므로 보이지 않게 됩니다.

Q. 구글 포토는 남에게 공유가 된다.

A. 구글 포토의 사진을 내가 타인에게 구글 계정 혹은 링크를 통해서 공유할 수 있습니다. 공유를 직접 해주기 전에는 절대로 먼저, 혹은 알아서 공유가 되지는 않습니다. 구글 포토는 철저히 비공개 상태이며 남이 접근할 수 없는 공간입니다.

  • 사용자를 지정해서 공유하는 경우에는 해당 사용자의 계정으로 로그인 해야만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 링크를 공유한 경우에는 해당 링크를 가진 모든 사람이 공유된 링크를 통해서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구글 포토를 통해서 공유한 모든 항목은 공유 탭에 들어가서 확인 가능합니다. 여기에 나타나지 않는다면 공유 링크 자체가 없다는 뜻이므로 공유되지 않습니다.